04-20 00:00
Notice
Recent Posts
Recent Comments
Link
관리 메뉴

헤헤부부의 비밀일기장

디지털 점묘화로 그려본 "코트를 입은 나" 본문

남편 헤이슨/2018

디지털 점묘화로 그려본 "코트를 입은 나"

hehebubu 2018. 3. 13. 08:19
반응형

최근에 픽셀아트를 좀 해보면서 점에 대해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 있었다.

점이 모여 선을 이루고,

점이 더 많이 모여 면을 이룬다.

서로 다른 점이 모여 양감을 나타내기도 하고,

서로 다른 점이 모여 명암을 나타낼 수도 있다.


점을 찍는 기법으로 그린 그림을 점묘화라고 학창시절에 배웠던거 같은데.. 그 기법을 활용하여 코트의 색을 표현해 봤다.

대충 아래와 같은 모양새를 가진 코트라서 한가지 색깔로 문대는것보다, 이렇게 점으로 나타내니 느낌이 더 살아난다.


기존에 그렸던 코트그림보다는 더 잘 묘싸된 기분이다. (기존 코트그림은 이전 글 참조)

작은 점이 모여 하나의 그림을 표현하듯이

"나" 라는 작은 점이 모여 사회를 구성하고, 이 사회의 모양을 만들어간다.

아주 미미하겠지만, 나로 인해 가정과 직장과 교회와 지역사회와 한국과 세계가 변화할 수 있다.


나는 어떤 색깔의 점이 되어야 할까 ♥


반응형


Comments